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마스크 착용의 유용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놨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지역 사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WHO는 의료용 마스크를 환자나 그들을 돌보는 사람들이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면서도 “이것은 매우 새로운 바이러스이고 우리는 항상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진화할 때 증거와 우리의 조언도 진화한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마스크가 다른 보호 조치와 결합해야만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WHO의 이같은 발언은 기존에 강조했던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애초 WHO는 증상이 없는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데 유용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주장해왔다. 오히려 잘못된 방법으로 마스크를 쓰거나 벗으면 손이 오염될 가능성이 크며 마스크 때문에 얼굴과 손이 접촉하는 경향이 더 많다고 지적했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