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의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한 남성이 법정에 서게 됐다.

사건은 지난달 3일 오후 1시쯤 30년 지기 친구인 A씨(36)와 B씨(36)가 함께 있던 대전 서구 한 모텔에서 발생했다. A씨는 현장에서 흉기로 B씨를 찔러 숨지게 했다.

B씨는 지난해 9월 술에 취해 A씨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번 살인 사건 당시 B씨는 이 혐의로 불구속기소돼 재판을 앞둔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30년 가까이 알고 지냈는데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하지 않는 것 같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0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B씨의 구속 수사를 요구하는 글을 올린 적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