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PC방 화장실에서 출산한 아이를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비정한 20대 친모가 구속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로 A씨(23)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5일 오전 9시40분쯤 광주 남구 한 PC방 3층 화장실에서 출산한 뒤 탯줄도 떼지 않은 갓난아이를 창문 밖으로 버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사건 직후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아이를 밖으로 던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B씨는 “마음대로 하라”며 만류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의 행위에 대해서도 살인 방조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경찰은 범행 당시 긴급체포한 A씨가 하혈 등 출산 후유증을 보이자 병원 치료를 먼저 받도록 했다. 이후 최근 조사를 마쳤고 두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