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장근석이 역외탈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소속사와 대표인 모친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어머니의 독단적인 경영으로 벌어진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장근석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김병건 이사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장근석은 본업에만 충실해왔고 어머니 전모씨로부터 자금 운용에 대해 일절 공유받지 못해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이번 일은 지난 2014년 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관련 사안이 있었던 시기 이전의 일로 전씨의 독단 경영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근석 개인은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했고 회사 세무 관련 어떤 부분에도 관여하지 않았기에 무관함을 알려드린다”며 “관련 책임은 당사자인 어머니에게 있음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가족경영, 1인 소속사라는 이유로 비난을 피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근석은 트리제이컴퍼니와 함께 진행했던 모든 업무 관계를 종료했으며 매니지먼트를 맡은 나와 새로운 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었다”며 “하지만 이번 어머니 일로 인해 장근석은 누구보다도 충격이 큰 상황이며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또 “(장근석은) 공적인 업무에서 어머니가 보여준 모습에 크게 실망했으며 이 모든 사실을 숨긴 것에 가족으로서 신뢰마저 잃었다”며 “이에 대해 단호히 그 책임을 물을 것이며 어머니와 트리제이컴퍼니는 해당 사안의 결과와 책임에 성실히 임해야 할 것”이라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 13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지난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전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양벌규정에 따라 트리제이컴퍼니도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함께 기소됐다.

장근석 1인 소속사였던 트리제이컴퍼니는 2015년에도 한차례 역외탈세 논란에 휘말렸었다. 당시 회사 측은 “회계상의 오류”라고 해명했으나 비판 여론은 거셌고 결국 장근석은 출연 중이던 예능프로그램에서 중도 하차했다.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조울증)로 4급 판정을 받고 2018년 7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다음달쯤 소집해제를 앞두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