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을에 출마한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는 2일 서울시가 잠실종합운동장 내 해외입국자 전용 ‘워킹스루(walk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제정신인가”라며 강력 비판했다.

배 후보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내일부터 해외입국자들을 인천에서 잠실까지 데려와 검사한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배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강조하지만 인천공항에서 잠실운동장이 옆집도 아니고 이런 전시행정을 벌이느냐”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작심 비판했다. 이어 “졸지에 집에 갇혀 살다시피 하면서도 잘 대처해주는 국민들 분통터지게 말고 당장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 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오는 3일부터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으로 하루 평균 1000명의 진단 검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무증상자들은 집으로 가기 전,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또는 해당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일단 귀가하게 되면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돼 별도로 선별진료소에 나와 검사를 받는 것이 위험하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하기 때문에 입국 즉시 검사를 받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