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400km 종주를 시작하며 힘차게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매일 '국난극복', '스마트팜과 스타트업을 통한 기술과 혁신',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의 주제로 여수에서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이동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당 선거지원금을 반납해 투표참가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자고 밝혔다.

안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데 정당들도 고통 분담에 참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국도를 달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주저앉기 일보 직전인 분들을 많이 만났다”며 “지금처럼 초유의 상황에서 과연 정당들이 수백억원 국민 세금으로 선거를 치르는 것이 타당한가, 그럴 자격이 있는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415 총선용으로 정당에 지급된 선거보조금이 더불어민주당 120억원 미래통합당 115억원을 포함해 440억원이 된다고 명시했다. 이어 “기득권 양당의 가짜 위성비례정당들이 가져간 돈만도 무려 86억원”이라며 “가짜 정당들이 정당득표율 3%만 넘기면 이미 받아간 86억원에 더해서 무려 147억원의 혈세를 추가로 받아간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모든 정당들은 이번 총선용으로 받은 선거지원금 440억원 전액 중앙선관위에 반납할 것을 제안한다”며 “선관위는 그 반납된 재원을 국고에 귀속시켜 서민생계지원에 사용하도록 하든지 아니면 마스크를 공적 구입해 투표참가자에게 나누어 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공적 마스크 구매가격을 1장 1000원으로 계산하면 4400만 장을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계산했다. 이번 총선 유권자가 4400만 명이기 때문에 지난 3회 총선 평균 투표율 52.7%를 감안하면 전 유권자에게 1인당 2매 정도 나누어 줄 수 있다는 계산도 첨부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