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의원(상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의사 진행을 지켜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소득이 줄어든 가구에 30만엔(약 344만원)의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는 당초 예상됐던 20만엔(약 230만원)에서 10만엔(약 114만원)이나 늘어난 것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집권 자민당 정조회장과 만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현금 지원금을 30만엔으로 결정했다.

이 현금 지급 방안은 오는 7일 발표될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 대책에 포함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득이 급감한 가구를 대상으로 전체 5800만 가구 중 약 1000만 가구가 지급 대상이 될 전망이다.

현금 지급 신청은 전국 기초자치단체에서 받으며, 수급 희망자는 수입이 감소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를 직접 창구에 제출할 필요가 있다.

일본 정부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에도 모든 국민에게 1인당 1만2000엔의 현금을 배포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수입이 감소한 가구 외에도 매출이 급감한 중소기업이나 개인 사업주에 대해서도 수조엔(수십 조원) 규모로 현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