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중순 미국인들 계좌에 ‘1200달러’ 꽂힌다

므누신 “2주 내 계좌에 입금될 것”…비보험 환자 코로나19 검사·치료비용도 정부 부담 추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오른쪽)이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부양책을 설명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긴급부양책으로 준비한 ‘1인당 1200달러’(약 147만원) 현금 지급이 이르면 다음주 시작될 전망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 안에 첫 자금이 사람들의 계좌에 입금될 것”이라며 “우리는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금 지급 계획을 담은 2조2000억달러(약 2700조5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경기부양법안은 지난달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으로 정식 발효됐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당초 법 시행 3주 이내에 돈을 지급하겠다고 했지만 2주 이내로 앞당겼다. 경기부양법안 발효 후 2주가 되는 시점은 오는 10일이다. 므누신 장관은 “많은 사람들이 며칠 안에 돈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미 국세청(IRS)이 하원 세입위원회에 제출한 문서를 인용해 IRS가 이달 셋째 주부터 국민들에게 수표 지급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므누신 장관의 ‘2주 내 지급’은 IRS가 의회에 보고한 시기보다 약간 빠르다.

IRS는 2018~2019년 소득세 신고서를 통해 수집한 은행 예금 정보를 이용해 개인당 최대 1200달러까지 수표를 발행할 예정이다. 이 시점에 수표를 받게 될 미국인은 약 6000만명으로 추산된다고 NBC방송이 보도했다. 예금 정보가 없는 사람들은 5월부터 현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NBC는 현금 지원 대상이 모두 수표를 받게 되기까지는 약 20주가 소요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기부양법은 연간 총소득 7만5000달러(약 9200만원) 이하 개인에게 1인당 1200달러를 지급하도록 했다. 자녀가 있으면 한 명당 500달러가 추가된다. 연간 개인 소득이 9만9000달러(약 1억2000만원) 이상이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미 정부는 비보험자의 코로나19 검사 및 치료 비용을 대신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TF 총괄 책임자인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인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치료 받는 비용을 걱정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1000억달러(약 122조9000억원) 규모의 연방기금 중 일부를 비보험 환자의 치료비용에 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진단 검사 및 치료 비용은 정부가 병원에 직접 지급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3일 발표될 전망이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