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감독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박항서 감독이 기부 직후임에도 연봉을 스스로 삭감해야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베트남 언론으로부터다. 앞서 박 감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방역 기금 5000달러(600만원)를 베트남 조국전선위원회에 기부했다.

현지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은 2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의 연봉 삭감, 왜 할 수 없지?’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매체는 “현재 국내외 스포츠 상황을 고려할 때 박 감독이 제2의 고향이자 돈과 명예를 가져다준 곳의 어려움이 끝날 때까지 연봉 삭감 등으로 더 많은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재 박 감독의 일이 많지 않다”면서 “전국의 각 축구 클럽과 선수들이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연봉 삭감을 준비하는데 박 감독이 가만히 있는 것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일본 축구 대표팀 감독 출신인 니시노 아키라 태국 축구 대표팀 감독과 박 감독을 비교했다. 니시노 감독은 고통 분담을 위해 코로나19 기간에 연봉 50%를 삭감하자는 태국 축구협회의 요구를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매체는 “축구가 정상화할 때까지 박 감독이 스스로 연봉을 삭감하겠다고 제의할 필요가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베트남 축구협회가 박 감독과 협의해야 한다” 주장했다.

이와 관련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DJ매지니먼트는 3일 "베트남 축구협회로부터 어떠한 요청도 없었다"면서 "박 감독은 현금기부와 재능기부 등 다양한 기부활동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베트남 사회에 이바지하는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 호아이 아인 베트남 축구협회 사무총장도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 감독의 연봉은 계약에 따라 지급된다"면서 "이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