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음압병실 근무 투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 측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해 숨진 50대 내과의사와 관련 “코로나19에 의한 사망이 분명하다”며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숨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 김신우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3일 브리핑에서 “내과의사 사망 부분은 담당자와 더 이야기를 나눠서 찾아봐야 할 문제”라면서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면 숨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인병원 내과의사인 A씨(59)는 지난달 18일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뒤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월 26일 경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여성이 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A씨는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후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A씨는 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로 분류돼 CRRT 및 인공호흡기,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 치료 등을 받았다.

지난 1일에는 심근경색 증세를 보여 스텐트 삽입 치료를 받기도 했다. A씨는 이틀 뒤인 3일 오전 9시52분쯤 숨졌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이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대구지역 118번째 사망자이자 전국 175번째이기도 하다.

A씨는 경북대병원 입원 당시 폐렴을 심각하게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저질환으로는 당뇨 및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었다고 한다.

김 단장은 “숨진 내과의사는 병원 입원 당시 이미 폐렴이 심했다”며 “합병증으로 심근에 문제가 생기든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사망이라고 명확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