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구설수… 황교안 “사사건건 꼬투리, 적당히 하라” 발끈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창신2동 거리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n번방 호기심’ ‘키 작은 사람은 들지 못하는 비례투표용지’ 등 발언으로 논란이 된 서울 종로구 후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자신의 실언(失言)들을 상대 진영의 “꼬투리 잡기”로 규정하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황 대표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사건건 꼬투리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며 “적당히들 하라. 현실을 바라보자. 사람을 바라보자”고 일갈했다. 자신의 언행이 잇달아 구설수에 오른 것을 ‘정치공세’로 풀이하며 도리어 정권 비판에 힘을 실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도외시할 수밖에 없다. 해결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무능하기 때문이다. 무능은 술책만을 부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못살겠다고 울부짓는 시민들의 절박함을 해결해야 한다. 그래서 바꿔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각종 ‘언행’으로 연일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1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호기심 등으로 n번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들어와 보니 부적절하다고 판단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가 여당은 물론 미래통합당 내부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한국당과의 ‘나라살리기·경제살리기 공동 선언식’에서는 시각장애인인 김예지 비례대표 후보의 안내견 ‘조이’를 쓰다듬었다가 빈축을 샀다. 안내견은 시각장애인 안전 확보를 위해 만지거나 먹이를 줘선 안 된다는 규정이 있다.

이튿날인 2일에는 종로구 부암동 인권센터 앞 유세에서 “비례정당 투표용지 봤나. 40여개 정당이 쭉 나열돼 있다. 키 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 못한다”고 말해 ‘신체 비하’ 지적마저 제기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