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대구지역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이자 ‘슈퍼 전파자’로 분류됐던 신천지 교인인 31번(61·여) 환자가 여전히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2일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 2월 1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현배 대구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 증이다.

코로나19 환자는 보통 입원 후 15일 정도가 지나면 완치 소견이 나오고 퇴원 수순을 밟는다.

그러나 31번 환자는 다른 확진자와 달리 43일째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31번 환자의 증세는 호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전히 가래나 기침 등이 있어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입원 기간이 길어지면서 병원비의 금액도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 병원비는 대략 3000만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31번 환자가 직접 병원비를 부담하지는 않는다.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치료비를 정부에서 지원해 주기 때문이다.

정부는 감염병 예방법을 근거로 코로나19 감염증의 검사와 격리, 치료에 필요한 비용을 처리한다. 비용은 건강보험공단과 국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부담한다.

대구의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뉴시스를 통해 “음압병실 하루 사용료가 거의 65만원 정도 한다”며 “여기에 40일을 더하면 음압병실 사용료만해도 2600여만원에 달할 것이고 시술비 등을 더하면 병원비만 3000만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