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명수가 포털사이트의 연예기사 댓글 폐지에 찬성했다.

3일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출연해 박명수와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박명수는 최근 포털사이트에서 연예기사 댓글서비스를 중단한 것에 대해 “조금만 빨리 했으면 여럿 살렸을 거다.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이어 “정책이 조금만 앞서가면 좋았을 텐데, 왜 예방을 못했는지 아쉬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댓글이 없어진 뒤로 기사를 편하게 보고 있다”며 “기사를 보다가 댓글을 읽으면 첫마디부터 기분이 확 상하더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전 팀장에게 “포털사이트 측에 따르면 2~3만명이 전체 댓글을 단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사실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전 팀장은 “맞다. 사실 전체 이용자의 1~5% 정도가 댓글을 다는 건데, 그게 모든 사람의 의견인 것처럼 과잉 대표가 되고 여론이 형성되는 게 문제”라고 답했다.

박명수도 “사실 일부의 의견인 거고 전체가 그런 게 아니다”라며 “더이상 어린 친구들이 희생양이 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명수는 악플러들에게 “댓글로 욕하지 말아라. 결국 나쁜 짓은 자기에게 돌아오게 된다”고 일침을 날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