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 홈페이지 캡처

영국 햄프셔 알턴에 사는 112세의 밥 웨이튼씨가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남성’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네스북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햄프셔 알턴에 사는 112세의 밥 웨이튼씨를 새로운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공식 확인하고 인정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그는 1908년 3월29일 태어나 10세 때인 1918년 전 유럽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스페인 독감도 이겨낸 사나이다.

웨이튼씨는 결혼 후에는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캐나다 토론토로 이주했고 1945년 이후에야 영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3명의 자식을 낳은 그는 현재 10명의 손자와 25명의 증손자가 있다. 부인은 23년 전인 1997년 세상을 떠났다.

웨이튼씨는 기네스북 공식기록증을 받은 후 “나는 우연히 오래 사는 평범한 사람”이라며 “이렇게 오래 살면서 많은 친구를 사귈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112번째 생일을 맞이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일파티를 포기했다”며 “스페인 독감 당시 수술을 받는 등 큰 위기를 겪었지만 자가격리를 시행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좀 답답하기는 하지만 지금 일어나는 일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그만”이라며 “자가격리 중에는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기네스북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웨이튼씨의 공식 기록증을 직접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네스북의 관계자는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웨이튼 씨를 직접 만나지 못했다. 다만 그가 사는 지역으로 공식 기록증을 보냈고 안전한 경로로 전달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기존 최고령 남성은 112세 355일을 기록한 일본의 와타나베 지테쓰씨였지만 올해 2월23일 세상을 떠나면서 웨이튼씨가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