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포스트 캡처. 연합뉴스

미얀마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의심된다는 이유로 고향 마을에 들어가지 못하자 나무 위에서 자가격리를 했다.

지난달 31일 방콕포스트가 인용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남성은 태국에서 이주노동자로 일하다가 미얀마 카렌주 하파안의 고향 마을로 돌아왔다.

최근 태국은 코로나19로 비상사태가 선포되면서 다중이용시설이 잠정 폐쇄됐다. 이로 인해 많은 이주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귀국길에 올랐으며 이 남성 역시 고향인 미얀마로 돌아오게 됐다.

그러나 주민들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이유로 이 남성이 마을에 들어오는 것을 막았다. 주민들은 태국은 물론 다른 국가에서 온 이주노동자들이 마을 밖에서 14일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음을 입증하지 않는다면 들어올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결국 이 남성은 마을 주변 나무 위에 나무판자와 돗자리 등으로 임시 거처를 마련한 뒤 그곳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음식과 물은 해당 마을에 사는 친척들이 나무 밑동에 가져다 놓은 것으로 해결했다.

일주일 이상 나무 위에서 생활한 이 남성은 며칠 더 ‘나무 위 자가 격리’를 이어가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얀마에서는 태국, 미얀마 국경을 넘어 귀국한 이주노동자가 2만명대를 넘으면서 이로 인한 코로나19 급증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 최근 태국에서 돌아온 44세 이주노동자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