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지인을 통제하는 노바스코샤주 경찰의 코로나19 검문소.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사이 1264명 증가해 총 1만2549명으로 집계됐다고 CTV 등 현지 언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망자도 29명이 나와 187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최대 발병지역인 퀘벡주에서 583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이 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6101명이고, 사망자는 61명에 달한다.

온타리오주는 462명의 환자가 증가, 총 환자 수가 3255명을 기록하면서 3000명을 넘어서게 됐다.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는 53명 늘어난 1174명, 앨버타주는 107명 증가한 175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18개월~2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주 정부의 억제 대책이 현 수준으로 시행될 경우 주내 사망자가 총 3000~1만5000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코로나19 대책이 전혀 없는 등 최악의 경우에는 주내 사망자가 10만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