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보 캡처

중국이 종식 수준이라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사그라지지 않는 가운데 주말새 안후이(安徽)성의 대표 관광지인 황산(黃山)에 2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5일 신랑(新浪·시나) 등에 따르면 안후이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황산의 하루 입장객 수를 2만 명으로 제한했다.
트위터 캡처

하지만 5일 새벽부터 끝이 안 보일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밀려들어 오전 8시도 안 돼 입장객이 2만명에 도달했다. 이날 황산에는 오전 4시부터 수만 명의 여행객이 긴 줄을 늘어섰다. 오전 6시30분쯤에는 주차장 구역까지 사람들로 가득 차는 상황이 벌어졌다. 결국 황산 관리소 측은 다급히 표 판매를 중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웨이보 캡처

안후이성의 한 주민은 “새벽부터 4시간이나 줄을 섰는데 하루 입장 정원이 다 찼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웨이보 캡처

중국 정부는 청명절 연휴인 지난 4일부터 사흘간 온라인 제사·재택 추모·대리 성묘 등을 포함해 묘소를 직접 가지 말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지만 벌써 봄나들이를 하는 인파로 들끓는 분위기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