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TV 동물농장' 캡처

SBS ‘TV 동물농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유럽의 생필품 부족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달았다가 사과했다.

5일 오전 동물농장은 강아지들이 사료를 허겁지겁 먹는 장면을 송출하며 ‘COVID-19 마치 유러피안들 사재기하듯’이라고 자막을 달았다. 방송이 나가자 시청자 게시판엔 해당 자막이 인종차별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들 역시 “유럽에서 지금 코로나로 사람이 얼마나 죽어가는데 이런 자막을 다냐”며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일자 동물농장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5일 963회 방송엔 ‘코로나19’ 관련 부적절하며 올바르지 못한 자막이 삽입된 바 있다”며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으로 시청자분들께 불편을 끼친 점,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이나 IPTV 등 다시 보기 서비스에서는 삭제 조치를 취하고 5일 늦은 오후 이후부터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자막뿐만 아니라 제작 과정 전반을 보다 꼼꼼하고 세심히 살피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