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살릴거냐, 경제 살릴거냐”…통합당의 충청 공략

통합당, 국민보건부 설치 등 국가감염병 방어체계 제안

대전 동구 중앙시장 앞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과 이 지역 이장우 통합당 후보가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10일 앞둔 5일 화력을 충청권에 쏟아부으며 ‘정권 심판론’ 거듭 강조했다. 통합당은 특히 이번 총선이 ‘조국 살리기’와 ‘경제 살리기’의 갈림길에 선 선거라고 주장하면서 통합당에 표를 몰아줄 것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이슈에 문재인정부 실정이 묻힐 수 있다고 보고 연일 심판론을 확산시키는 데 열을 올리는 것이다. 통합당의 이날 주요 공략 거점은 수도권과 충청권이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대전에서 선대위 회의를 열고 “조국을 살릴 것인가,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것인가. 무엇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잘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살리자고 하면서 멀쩡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격하기 시작한다”며 “이 여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우리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김 위원장을 ‘얼굴 마담’으로 비난한 데 대해 “민주당이나 북한이 수준이 비슷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선대위는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날 부산·경남(PK)을 찍은 뒤 이날 충청권을 돌았다. 최대 승부처로 판단되는 지역부터 훑으며 표심을 얻겠다는 포석이다.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도 종로구 한 골프연습장 앞 유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을 거론하며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국의 종자들을 막아내고 총선에 나온 사람들을 다 떨어뜨려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의 문제”라며 “이들을 미워한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지난 3일 경기 의정부갑에 출마한 강세창 후보 지원에 나선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오른쪽은 강 후보. 연합뉴스

수도권 지원에 나선 유승민 통합당 의원은 “(문재인정부는) 3년 내내 거짓말하고 쇼만 하는 정권”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을 한다며 경제를 생체 실험하듯 완전히 망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 맡겨놓으면 이 사람들은 지난 3년간 경제를 망친 방식 그대로 또 2년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유 의원은 경기 안양에 이어 오산, 서울 관악을 등을 돌았다.

통합당은 코로나19 문제와 관련해 보건·위생 등을 책임지는 국민보건부 설치 등 국가감염병 방어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통합당이 과반 의석을 얻어 입법과 의료보험 체계 개편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방역 관련 자원의 신속한 배분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국가방역위원회 운영도 공약했다. 김 위원장은 충북 청주 정우택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이같이 제안하며 “6월에 시작되는 21대 국회 1개월 안에 이 모든 일의 골간을 완성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대전·청주=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