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꾼 말고 일꾼을 국회 보내달라”…수도권 공략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5일 이번 총선의 격전지인 수도권 유세에 집중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또 더불어시민당 후보들과 함께 정책공약을 발표하며 범여권의 비례 표심 단속에도 주력했다.

최근 당 유세 지원 전면에 나선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오후 서울 동작을을 방문해 이수진 민주당 후보에 힘을 실어줬다. 임 전 실장은 나경원 통합당 후보에 대해 “(나 의원은) 20대 국회를 막말과 폭력, 싸움으로 얼룩지게 한 장본인”이라며 “싸움꾼이 아닌 일꾼을 국회로 보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전 실장은 동작을에 이어 경기 김포을(박상혁) 고양병(홍정민) 고양을(한준호)를 찾아 후보들을 독려했다. 원혜영 의원과 강창일 의원 등이 꾸린 ‘라떼는 유세단’은 경기 화성갑(송옥주), 전북 군산(신영대), 전북 남원·임실·순창(이강래)을 찾아가 지지를 호소했다.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독립문 일대 유세를 통해 “대한민국이 코로나19 전쟁에서 이기지 못한다면 세계 어떤 나라도 이기지 못할 것”이라며 “의료진의 헌신이 있었기에 많은 희생이 따랐지만 코로나 19를 잘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안정적으로 평가하며 정부에 힘을 실어달라고 역설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또 전날 유세에 이어 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미워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국난 극복과 국민 고통 완화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야당 지도자께서도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부동산 이슈 등 비판 여론이 높은 정책에 대한 보완책을 내놓으며 중장년층 표심 잡기에도 나섰다. 이 위원장은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개정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당 지도부와 조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종로 무악동 현장 유세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세법에 관계된 것이라 (당정청 간에)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더불어 캠페인’도 이어갔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과 더불어시민당 비례 4번 이동주 후보는 국회에서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의 권익 보호를 위한 복합쇼핑몰과 지역 상권 상생 방안 등을 4·15 총선 공동 정책 공약으로 발표했다. 민주당 안규백 의원과 시민당 비례 12번 김병주 후보는 이날 군·안보대책 관련 공동 공약을 내놓았다. 같은 당 이상민 의원과 시민당 비례 11번 최혜영 후보는 장애인 관련 정책을 대전에서 발표했다. 장애인기본법인 장애인권리보장법을 제정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