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마하무드 지브릴 리비아 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향년 67세다.

타스통신은 현지시각으로 5일 지브릴 전 총리가 지난달 27일 이후 이집트 카이로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보도했다. 그는 코로나19와 함께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

2011년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을 무너뜨린 ‘2월17일 혁명’ 후 리비아 과도정부 첫 총리를 약 7개월간 역임한 그는 2012년 새로 의회를 구성하는 총선에서 다수당이 된 ‘국민연합’을 이끌었다.

리비아는 5일 기준 코라나19 누적 확진자가 18명이고 사망자는 1명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