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NHK는 5일 오후 11시30분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4570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는 전날까지 집계된 확진자보다 362명 늘어난 것으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탔던 확진자가 포함된 수치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242명이 나와 처음으로 200명대에 진입했고 이달 1일 266명, 2일 281명으로 사흘간 200명대를 유지하다 3일 353명, 4일 367명에 이어 5일까지 3일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난 104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하는 지역은 수도 도쿄도(東京都)다. 도쿄의 신규 확진자는 4일 117명, 5일 143명을 기록했고 지금까지 총 10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중국·한국 등 주변국의 코로나19 환자 급증에도 이례적으로 감염자가 적었던 일본이지만, 최근 급증세에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도쿄 내 확진자의 약 40%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고, 4일 신규 확진자의 경우 약 69%가 감염 경로 ‘미확인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의료진 감염도 심각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의사와 간호사 등이 최소 153명인 것으로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