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58포인트(0.03%) 오른 1725.44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요동쳤던 최근 한달간 성인 절반 이상이 주식시장에 뛰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30대 이상 회원 544명을 대상으로 주식투자 경험에 대해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먼저 최근 한달간 주식투자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55.7%였다. 44.3%는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에도 불구하고 절반 이상이 주식 투자에 나선 것이다.

참여자 가운데 직장인은 61.5%, 자영업자의 65.2%, 그리고 전업주부 55.6%가 투자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투자 이유로는 ‘실수익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돼서’가 17.2%(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예전부터 주식투자를 이어왔다’는 응답은 15.4%였다.

‘제로금리 시대에 예적금으로는 수익이 잘 안나서’(14.3%) ‘단순 호기심’(13.7%) ‘최근 유명기업 주식매수 열풍에’(12.4%)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주변 지인의 추천’(6.2%)과 ‘재테크, 투자 경험을 쌓기위해 소액투자’(4.0%) 등의 답변도 나왔다.

투자종목 중 테마주 중에서는 코로나19 관련 테마주가 총 46.5%로 가장 많았다. 투자자 10명 중 4명꼴로 코로나19 관련 테마주에 투자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진단·방역·시약 (23.9%), 백신·제약업체(12.3%), 마스크(10.3%) 순 이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곳 내 투자경험을 살펴본 결과 삼성전자가 25.5%로 1위로 조사됐다. 이어 셀트리온(12.8%)이 2위, SK하이닉스(7.2%)가 3위에 올랐다.

이들의 평균 투자금액은 546만원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100만원 미만’(41.6%)이 가장 많았고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15.9%) ‘1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15.2%) ‘1000만원 이상’(14.5%) ‘3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12.8%) 등이 뒤를 이었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4월2일까지 7일간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4.2%, 95% 신뢰수준이다. 30대(55.5%), 40대(40.4%), 50대 이상(3.9%) 순으로 참여률이 높았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