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주택 화재. 연합뉴스(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인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30대 임신부가 숨지고, 주민들이 대피했다. 경찰은 숨진 임신부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5일 낮 12시10분쯤 서구 석남동 2층짜리 다세대주택 1층에서 불이나 30여분 만에 진화됐다고 6일 밝혔다.

이 불로 다세대주택에 살던 임신부 A씨(37)가 연기를 마시고 화상을 입어 그 자리에서 숨졌다. 또 주택 내부 40㎡ 가량과 가전제품, 가구 등이 탔다. 주민 5명은 스스로 대피하거나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조사 결과 이 주택은 임신한 지 6개월 된 A씨와 그의 남편이 함께 살던 곳으로, 화재 당시 남편은 외출한 상태였다. A씨는 평소 알코올 중독 증상이 있어, 사고 당일 임신 중인데도 술을 마시는 문제로 남편과 다퉜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술을 마신 상태로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최근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편에게 보내기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