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방송인 김어준이 미래통합당의 ‘n번방 연루자 정계 퇴출’ 성명에 대해 정치 공작 냄새가 진하게 난다고 말했다.

김어준은 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미래통합당이 n번방 연루자가 당에 있다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할 것이라고 발언했다”면서 “선거 기간에 부정적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메시지를 상대방이 거론하지 않았는데 먼저 꺼내는 건 초보적인 실수인데 미래통합당은 그런 실수를 할 초보가 아니다. 공작의 냄새가 진하게 난다”고 말했다.

전날 미래통합당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 인사가 이런 유사한 성범죄와 연루될 경우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 성명은 지난 1일 황교안 대표가 “호기심 등에 의해 이 방(n번방)에 들어왔다 나간 사람에 대해선 처벌 기준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자 이를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래통합당 조성은(가운데) 선대위부위원장,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왼쪽) 송파갑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TF대책위원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어준은 “보수진영의 선거 작업의 역사는 아주 유구하다”며 “최근 일어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채널A의 공작이 그 예”라고 말했다. 그는 “n번방 사건을 보자마자 공작을 하기에 최적의 사건이라고 생각했다”며 “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유력한 남성 후보를 상대로 공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총선이 일주일 남은 상황에서 특정 후보의 n번방 관람 의혹 보도가 압도적인 분량으로 나온다면 방법이 없다”면서 “선거가 끝난 뒤 나중에 아니라고 밝혀져도 아무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때문에 미래통합당의 n번방 성명은 매우 중요한 (정치공작의) 시그널”이라고 주장했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