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논리없고 무지” 김대호 세대비하 논란→통합당 긴장

미래통합당 김대호 관악갑 후보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격려방문한 가운데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3040 세대’에 대한 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자 당은 긴장하고 있다.

김 후보는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며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없다. 막연한 정서와 거대한 무지와 착각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알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는 그런 걸 잘 모르는 것 같다”면서 “(3040세대의) 문제는 어떻게 (한국이) 이만큼 성장했는지 구조적 원인과 동력을 모른다. 태어나보니 살만한 나라였다. 이분들의 기준은 일본이나 유럽쯤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또 “60에서 70대는 컵에 물이 반 컵이나 있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반면, 3040은 물이 반 컵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반 컵의 물이 담겨지게 된 이유와 동력을 모르면 반 컵의 물도 쏟아버리게 된다”며 “문제는 (3040세대가) 기존의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움직인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의 ‘텔레그램 n번방’ 관련 발언, 당 유튜브 ‘교도소 무상 급식’ 발언, 정승연(인천 연수갑) 후보의 ‘인천 촌구석’ 발언 등 잇단 말실수로 곤욕을 치렀던 터라 이번 논란에 대해 신속히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다.

통합당은 김 후보에 대한 징계 착수를 위해 당 윤리위원회 소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칫 막말 논란으로 번져 전체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4·15 총선에서 김 후보를 제명시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