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당선 위해 대통령 이용 말라”…열린민주당 겨냥했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은 6일 페이스북에 “자신들의 당선을 위해 대통령을 가져다 쓰는 것은 충정이 아니다. 대통령을 이용하지 말라”고 썼다. 대통령의 ‘입’과 ‘칼’을 자칭하고 있는 열린민주당 등 비례위성정당의 대통령 마케팅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탁 자문위원은 “대통령을 지키겠다느니 대통령을 위한다느니 하는 말들도 마찬가지”라며 “누가 누구를 지키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지율이 전부는 아니지만 적어도 대통령은 지금 50%가 넘는 국민의 지지를 받으며 최선을 다해 국가와 국민과 자신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로지 각자의 능력으로, 각자의 진심으로 싸우고 승리하고 나서 국가와 국민과 대통령을 위해 헌신하길 바란다”고 했다.

탁 자문위원은 또 “선거가 다가오니 역시나 대통령의 모든 말씀과 행동을 입맛대로 해석하고 의도적으로 오역해 선거판에 끌어들인다”며 “왜 이렇게 선거에 대통령을 못 끼워 넣어서 안달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선거의 성패에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와 경제, 그리고 국민들을 위무하는 일만으로도 바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