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논란 중인 6월 서울광장 퀴어행사 결국 취소

퀴어행사 조직위 “8~9월로 연기”…코로나19 상황 지속, 교계·시민단체 항의에 부담 느낀 듯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가 동성애 단체들이 추진하는 2020 제21회 퀴어문화행사를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퀴어문화행사 모습. 국민일보DB

동성애 단체들이 6월 중순 진행하려던 서울광장 퀴어행사가 결국 취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교계와 시민단체의 항의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6일 서울시와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6월 12~13일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동성애 축제인 서울퀴어행사(국민일보 3월 24일 ‘코로나19 장기화…동성애행사 올해도 서울광장서 열린다’ 참조)가 열리지 않게 됐다.


강명진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2020 서울퀴어문화축제(서울퀴어퍼레이드, 한국퀴어영화제)의 예정 일정을 8월 말~9월 말로 변경한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는 현재의 상황이 하루빨리 종식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계속해서 참여자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보건당국의 지침 및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퀴어행사는 2000년 9월 8일 연세대에서 이틀간 열리며 처음 시작됐다. 이후 홍익대와 신촌, 이태원, 종로, 광화문 일대 등에서 열렸다. 매년 평균 100개 이상의 동성애 단체, 수천명의 동성애자들이 참가하고 있다.

서울시도 올해 퀴어행사를 승인한 뒤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사용신고가 있는 경우 원칙적으로 수리해야 한다’며 지난달 18일 위원회가 행사를 열기 위한 서울광장 사용신고를 수리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동성애자 퀴어행사를 반대하는 국민운동이 열렸다. 송지수 인턴기자

서울시는 서울광장 행사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서울광장에서의 행사개최는 금지될 수 있다. 서울광장 사용 신고 수리는 취소될 것”이라며 해명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위기 확산방지를 위해 서울퀴어문화행사 서울광장 사용승인을 철회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6일 오후 현재 6만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교계와 시민단체도 코로나19 및 동성애 확산이 우려된다며 퀴어행사 중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교회연합은 성명에서 “서울시가 6월 서울광장에서 동성애자들의 퀴어행사를 공식 허가했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 일대 거리집회를 일절 불허해 온 서울시의 이 같은 노골적이고 편향적 행정에 할 말을 잃었다. 이것이 ‘지금이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이라며 교회 주일예배까지 금지한 서울시장이 취할 올바른 언행인가”라고 비판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교수연합도 성명에서 “여름 지나 가을에 다시 코로나 재확산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전문가 예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본분을 망각한 채 친동성애 특혜를 결정하는 것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