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뉴시스

4·15 총선을 9일 앞두고 정치권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국민당 1억원씩 지급”을 주장하고 나섰다.

허경영 대표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제의 파이를 키우고 한국경제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금 1억원씩을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일시불로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의 대책이라는 게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학교도 휴교하고 집안에 있으라고 하는 것”이라며 “그러면 일용직과 자영업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몽땅 망하고 휴교로 갈 곳 없는 학생들은 학교보다 환경이 더 열악한 PC방 등에서 무방비 상태에 빠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허 대표는 “4월 6일 선거일을 9일 남겨놓고 있는 셈”이라며 “견고한 여리고성을 7일 째 함락시킨 날짜보다 이틀이 더 남았는데 투표 당일에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허경영이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국민들이 원해야 한다”면서 “선거기간 동안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33혁명정책’을 국민들이 알기 쉽게 이해하고 원하도록 알리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허 대표는 지난 4일 한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금’을 18세 이상 국민들이 1억원씩 받느냐 못 받느냐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국가혁명배당금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