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초박빙 승부처 ‘정부 지지·견제’ 여론도 팽팽

국민일보·CBS·조원씨앤아이, 서울·경기 격전지 5곳 여론조사…정당 지지율보다 후보 지지 앞선 곳도

여야간 초박빙 승부가 펼쳐지는 서울 4곳과 경기 고양정 표심을 살펴보니 여야 후보 간 격차가 적을수록 국정 운영을 위한 ‘여당 지지론’과 정부 견제를 위한 ‘야당 지지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응답이나 모름과 같은 부동층이 크게 줄면서 양 진영으로의 결집이 뚜렷해 보였다. 일부 지역에서는 정당 지지율보다 후보 지지가 앞서는 등 인물론이 앞서는 곳도 보였다.


국민일보와 CBS가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에 공동으로 의뢰해 지난 4~5일 이틀간 서울 지역구 4곳과 경기 1곳을 조사한 결과 서울 동작을에선 44.1%를 얻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40.9%)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다.

지역 주민들에게 이번 선거 프레임 중 어디에 동의가 되느냐는 묻자 44.7%가 ‘현 정부 견제를 위해 보수 야당 지지’라고 답했다.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지지’라고 응답한 이들은 42.6%였다. 지지 정당을 묻자 민주당 40.6%, 통합당 37.0%로 조사됐다.


경기 고양정에서도 김현아 통합당 후보가 46.4%로 오차범위 내에서 42.2%를 얻은 민주당 이용우 후보보다 우세하다. 정부 견제론이 44.7%로 여당 지지론(41.9%)보다 약간 높았다. 정당 지지도 면에선 민주당 41.0%, 통합당 40.7%로 비슷했다.

통합당 김용태 후보가 민주당 윤건영 후보를 쫓고 있는 서울 구로을에서도 여당 지지론(41.9%)과 야당 심판론(42.9%)간의 차이가 적었다. 민주당 지지가 41.0%, 통합당 지지는 38.7%로 조사됐다. 박빙 지역에서는 특히 50대 표심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승패가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낙연 민주당 후보가 15.1% 포인트 차로 황교안 통합당 후보를 크게 따돌리고 있는 종로 표심은 달랐다. 여당 지지론이 47.4%로 정부 견제론 38.2%보다 높게 나왔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민주당이 44.5%, 한국당이 33.8%로 10% 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종로에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를 묻는 말에 55.5%가 잘한다고 답해 잘못함(40.4%)을 크게 앞지르는 점이 눈에 띄었다.

민주당 출신의 무소속 후보까지 3파전이 펼쳐지고 있는 동대문을 여론도 비슷했다. 현재 장경태 민주당 후보가 39.3%를 얻어 33.5%를 획득한 통합당 이혜훈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다. 여당 지지론이 45.0%로 정부 견제론 37.0%보다 높았다. 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45.1%로 통합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 30.0%를 크게 앞섰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