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수료 ‘꼼수 인상’으로 논란이 됐던 배달의민족(배민)이 수수료 인상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배민은 지난 1일부터 광고 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꾸면서 ‘꼼수 수수료 인상’이라며 거센 비판을 받아왔다. 정치권에서 ‘배민 특별법’ 도입을 추진하는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자 배민 측은 새 시스템 도입에 대해 닷새만에 입장을 선회하고 합리적인 요금 체계 개편을 약속했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외식업주들의 상황을 헤아리지 못 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6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정률제 도입으로 시작된 오픈 서비스 비용에 대해 상한을 두지 않고 수수료의 절반을 사업주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김범준 대표 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내고 광고 수수료 5.8% 정률제 도입에 대한 합리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사과문에서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해서,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을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며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업소가 생겨난데 대해 무척 죄송하다”고 했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된 배민의 광고 수수료 체계 개편은 소상공인들의 반발과 소비자들의 비판에 직면했다. 여기에 정치권까지 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배민에 대한 거센 비판 여론이 우아한형제들과 딜리버리히어로의 기업결합 심사에도 부담이 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우아한형제들 측이 서둘러 사태를 봉합하려 나선 것으로도 풀이된다.

소상공인연합회는 배민의 사과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근본적인 대응책을 주문하고 나섰다. 소공연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되고 있는 공공 배달앱의 확산과 보급이 필요하다”며 “수수료와 광고료를 낮춘 공공 배달앱이 늘면 배달앱 시장의 합리적인 수수료 인하 경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광진구, 전북 군산시 등 지자체가 운영하는 주문·결제·배달 서비스 플랫폼인 공공 배달앱은 광고료나 중개수수료를 따로 물리지 않고 배달비만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 소공연 측은 공공 배달앱 확대가 소상공인의 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이와 관련해 ‘팩트체크’를 하겠다고 공언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벤처투자기업 간담회에서 “배민에 데이터를 뽑아달라고 요청했다”며 “(중기부 차원의 대책은) 데이터를 받아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공공 배달앱에 대한 요구에 대해서 박 장관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