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이 유료 회원 모집을 위해 “오피스텔·안마방 안 가도 평생 성행위 할 수 있게 해주겠다”며 홍보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조주빈은 유료 회원들에게 성착취 피해 여성 집을 찾아 직접 성폭행하는 역할을 하게 하고, 이들을 ‘오프남’이라 칭했다. 이들은 성폭행 하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텔레그램 대화방에 실시간으로 올렸고, 조주빈은 “평생 돈 내고 성행위 할 필요 없다”며 유료 회원을 모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150만원을 내야 들어갈 수 있는 고액방의 경우, 보증금까지 두며 철저하게 회원 관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로의 이름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조씨와 함께 성폭행을 모의하고, 실제 직접 성폭행을 한 혐의로 붙잡힌 공범은 미성년자 강간과 유사성행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한모씨가 있다.

검찰은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주빈과 공범 등을 차례로 소환해 이들의 관계를 추궁하며 ‘범죄단체 조직죄’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사마귀’ ‘이기야’ ‘부따’ 등 박사방 공동 운영자 외에도 고액방 유료 회원 20여명도 공범으로 포함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주빈은 중형인 범죄단체 조직죄를 피하기 위해 이들과의 ‘지휘통솔 체계’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