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경기 파주 금릉역 앞 중앙광장에서 파주갑 윤후덕 후보와 파주을 박정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파주 고양 김포 등 경기 북서부권을 훑으며 표심 몰이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유세차에 올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이기겠다’는 각오를 다진 뒤 “IMF보다 더 광범하고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더 참혹할지도 모르는 고통이 기다리고 있다. 이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한 분도 낙오하지 않도록 모두 손잡고 건너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호남 출신인 이 위원장은 전라도 사투리를 동원해 미래통합당에 대한 쓴소리를 내놓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싸움은 편할 때 하는 것이 아니오. 급할 땐 우선 일부터 하고 봐야 할 것 아니오”라며 “숨넘어가게 급해 죽겄는디, 뭔 싸움을 허자고 막 덤벼싸요. 그건 안 되는 것 아닙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일을 해 위기를 극복하고, 따질 것은 그다음에 따져도 충분하지 않겠나”라며 “생각이 다르더라도 싸우지 말고, 하다못해 몇 달이라도 참고 위기의 계곡을 빨리 건너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여당의 코로나19 대응에 공세 수위를 높이는 야당에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발신, 차별화를 꾀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서로 지혜를 내고 어깨를 빌려줘 기대게 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도 했다.

이 위원장은 또 임대료 20% 인하 운동, 과식 투쟁, 중소기업의 진단키트 개발 등을 거론하며 “국민이 위대하기에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전쟁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다 확진 판정을 받고 사망한 경북 경산의 내과의사 A씨를 애도하는 묵념을 연설 도중 제안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