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조현병을 앓고 있는 40대 남성이 아버지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7일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씨(42)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6일 낮 광주 광산구 집에서 아버지(74)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조현병을 앓는 A씨는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는 등의 이유로 함께 사는 아버지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이후 피시방을 방문했다가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