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가가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세계적 가수들과 함께 온라인 콘서트를 진행한다.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레이디 가가는 자선단체 글로벌 시티즌과 힘을 합쳐 18일(현지시간) ‘원 월드: 투게더앳홈(One World: Together At Home)’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가 외에도 비틀즈 출신 폴 매카트니, 스티비 원더, 빌리 아일리시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가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또 데이비드 베컴, 존 레전드,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 등도 이번 특별 행사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번 온라인 콘서트는 ABC, NBC 등 TV채널과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다.

가가는 글로벌 시티즌과 함께 7일 만에 3500만달러(약427억원)를 모았다고 밝혔다. 이 모금액은 의료 장비 구입과 코로나19 약물 개발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가가는 “의학계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가족과 환자들을 감염시키지 않기 위해 차에서 자는 간호사와 의사들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동을 받는다. 우린 모두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많은 기부금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