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마스크를 사려고 줄을 선 홍콩의 최근 모습. AP 뉴시스

중국산 마스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에서 불티나게 팔리는 가운데 중국 내 일부 마스크 공장의 위생 수준이 엉망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홍콩 명보는 7일 중국의 한 마스크 무역상이 현지 매체와 나눈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무역상은 “한 마스크 공장을 방문했는데 건물 내 먼지가 가득하고 종업원들은 마스크는 물론 장갑조차 끼지 않은 채 마스크를 만들고 있었다”며 “이런 공장에서 만든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에 따르면 중국 내 마스크 공장의 약 60%가 의료물품 생산에 필수적인 무균시설을 갖추지 않았지만, 생산 기계를 들여오는 즉시 마스크를 찍어내고 있다.

정부가 발급하는 마스크 생산 자격증은 돈으로 거래되며, 심지어 다른 업체가 보유한 자격증은 빌릴 수 있다고 그는 폭로했다.

이러한 마스크 생산자 난립은 중국 정부가 기업들의 마스크 생산을 적극 장려하면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소매, IT, 식품, 기계 등 마스크 생산과 전혀 관련 없는 분야의 기업들마저 앞다퉈 수요가 폭증한 마스크 생산에 몰려들었다.

(우한 신화=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 결과 우한 봉쇄령이 내려진 지난 1월 23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중국 내에서 새로 생겨난 마스크 생산 기업은 5489곳에 달하며, 지난달 초 중국의 하루 마스크 생산량은 1억개를 넘었다.

더구나 지난달부터 유럽, 미국 등에서 코로나19가 대유행해서 전 세계적인 마스크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나면서 중국산 마스크의 수요는 급격히 늘었다.

의료용 KN95 마스크의 공급 부족에 미국 보건 당국 등은 어쩔 수 없이 중국의 생산 표준에 맞는 마스크를 KN95 마스크의 대체품으로 인정하기에 이르렀고, 이에 중국산 마스크의 수출은 반등했다.

이 무역상은 “N95 마스크 정도의 고급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는 중국 기업은 많지 않다”며 “이에 해외 주문을 받은 기업의 물량을 중소 생산업체가 나눠 맡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의 품질이 불량해 사용이 불가능한 사례가 속출하자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 보건당국 등은 중국산 마스크에 대한 품질 심사를 엄격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네덜란드 정부는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가 품질 기준에 미달하자 마스크 60만개를 전량 리콜 조치했다.

이 무역상은 “KN95 마스크 생산업체를 겨우 찾았지만 (미국의 심사 강화 등으로) 생산라인을 전부 폐기할 처지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30일 공고를 통해 해외로 수출되는 의료물품의 품질 관리를 엄격하게 해 무역 질서를 바로잡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