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유튜브 영상 캡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던 축구선수 이동국의 자녀 수아와 설아의 화장 영상이 네티즌 사이에서 커다란 논란을 일으킨 끝에 결국 삭제됐다.

최근 이동국 아내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튜브 채널 ‘대박패밀리’에 수아와 설아가 화장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올해 8살이 된 수아와 설아는 영상 속에서 열심히 화장을 했다.


영상 속 수아는 “제가 너무 살이 쪄서 참 고민이다. 근데 세상에는 왜 이렇게 맛있는 게 많을까요?”라며 외모에 대해 걱정했다. 수아는 영상에서 눈썹 화장부터 입술, 피부 화장까지 능숙하게 했다.

그러면서 “옛날엔 진짜 예뻤는데 왜 이렇게 못생겨졌을까요?”라며 “화장을 좀 하고 다녀야겠다”고 화장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쌍둥이 자매인 설아 역시 화장을 선보이며 “내가 이렇게 예쁠지 몰랐다. 예뻐지려면 꼭 참아야 될게 있어요. 고통”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8살밖에 안 된 수아와 설아가 외모에 대한 고민이 지나친 것 아니냐” “영상 자막 편집은 누가 하냐” “아이들은 자유롭고 편하게 뛰어놀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영상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일부에서는 “아기들이 너무 귀엽더라” “원래 아이들도 외모 신경 많이 쓴다”라는 식의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도 있긴 했지만 논란이 지속되자 영상은 결국 삭제됐다.

한편 이동국 부부는 슬하에 쌍둥이 딸 재시·재아, 설아·수아, 막내아들 시안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과거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