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클라크 공식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봉쇄령을 시행 중인 가운데 보건장관이 지침을 어겼다가 강등됐다.

뉴질랜드 헤럴드 등 현지 매체는 데이비드 클라크 뉴질랜드 보건장관이 지난달 25일 봉쇄령이 발령된 후에도 외부 활동을 계속했다고 7일 보도했다. 그는 주말에 산악자전거를 타거나 가족들과 자동차를 타고 집에서 20㎞ 떨어진 해변에 가서 나들이를 즐겼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거센 비판이 일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클라크 보건장관의 내각 각료 서열을 10위에서 최하위인 20위로 강등하고 그가 겸임하던 재무차관직을 박탈했다.

아던 총리는 “일반적 상황이었다면 그를 해임했겠지만 지금 보건 시스템을 단절시킬 수는 없다”며 “그는 규정을 어겼고 값비싼 대가를 치렀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클라크 장관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가족들과 바닷가에 나갔을 때 생각이 없었다”고 후회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다. 나는 분명 실수했다”며 “뉴질랜드인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성명을 통해 “뉴질랜드인들에게 역사적 수준의 희생을 요구한 시점에 나는 멍청이처럼 행동했다”고 자책했다.

한편 뉴질랜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4주간 학교, 공공시설, 대부분의 업체 등이 문을 닫고 전 국민이 집에 머무는 봉쇄에 들어갔다. 아던 총리는 6일 기자회견에서 “봉쇄령을 조기에 해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