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2015년 1월 주의회 의사당에서 한국인 아내 유미 호건 여사와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사위’로 알려진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 한국계 부인을 통해 국내 진단키트 생산기업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메릴랜드주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미국에서 발 빠른 대처로 호평받고 있는 지역 중 한 곳이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3일(현지시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강력한 코로나19 확산방지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소개하며 그의 부인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와 얽힌 일화를 전했다. 호건 주지사가 부인에게 한국 측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는 것이다.

전남 나주 출신인 호건 여사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한국계 주지사 부인이자 메릴랜드주 첫 아시아계 퍼스트레이디다. 그는 2017년 9월 방한 당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만나기도 했다. 두달 앞선 그해 7월에는 미국을 방문한 김 여사와 동포간담회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7년 9월 청와대에서 미국 메릴랜드주 경제사절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유미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NYT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하면서 부인에게 “한국에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한국의 몇몇 기업이 진단키트를 공급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한다.

실제로 국내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랩지노믹스는 지난 3일 메릴랜드주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전날인 2일 주 정부로부터 주문서를 접수받았으며, 주 정부의 지정 협력업체인 JK ICT사에 납품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건 여사의 고향인 전남도 메릴랜드주에 코로나19 의료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의료용 장갑 8만장과 의료용 가운 600벌을 7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하기로 했다. 전남도와 메릴랜드주는 2017년 자매결연을 맺었다. 당시 자매결연식에 호건 여사가 참석하기도 했다.

유미 호건 여사가 2017년 9월 고향인 전남 나주를 방문해 나주시청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나주시청 제공)

공화당 소속인 호건 주지사는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부실대응 비판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달리, 적극적인 대처로 주목받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첫 감염자가 나온 지난달 5일 곧장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후 휴교령, 식당·술집·영화관 등 폐쇄, 50명 이상 모임 금지 등의 조치를 잇따라 시행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자택 대피령을 내리며 “더는 집에 머물라고 요청하거나 권고하지 않는다. 명령하는 것”이라고 경고한 뒤, 고의로 위반하는 사람은 1년 이하 징역형이나 5000달러 이하 벌금형에 처하겠다고 밝혔다. 그의 발 빠른 조치에 메릴랜드주의 일부 민주당원마저도 지지 의사를 표했다고 NYT가 전했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FDA의 공식적인 승인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NYT는 “호건 주지사가 한국 회사들은 더 많은 진단키트를 보낼 준비가 돼 있지만, 여전히 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분노했다”고 보도했다. 호건 주지사는 “FDA의 승인 여부는 신경 쓰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기다리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릴랜드주의 확진자는 5일 기준 3609명이었으며, 사망자는 67명이었다. 같은 동부 지역인 뉴욕주의 확진자 수가 같은 날 기준 12만2031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현저히 적은 숫자다. 이날 뉴저지주의 확진자 수도 3만7505명이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