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만희(89)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강제폐쇄한 시설에 허가 없이 드나들어 경기도가 고발을 검토 중이다.

경기도는 이 총회장이 식목일인 지난 5일 가평군 청평면의 한 신천지 시설에 허가 없이 들어가 조경공사를 지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시설은 신천지가 추진하는 평화박물관 부지로,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지난 2월 24일 긴급행정명령을 내려 강제폐쇄한 354개 신천지 시설 중 하나다.

지난달 2일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연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에서는 8㎞가량 떨어져 있다.

경기도는 주민 제보로 이만희 총회장이 폐쇄된 시설에 드나든 사실을 확인한 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을 검토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만희 총회장이 식목일에 해당 시설에 허가 없이 들어가 나무를 심도록 하는 등 조경공사에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강제 폐쇄된 시설에 함부로 들어가는 것은 불법으로, 현재 고발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