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해찬 “시민당과 당대당 통합 방법 찾겠다”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오찬서 밝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총선 이후 더불어시민당과의 당대당 통합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이 대표는 향후 불거질 수 있는 비례대표 승계 문제와 관련해 “당대당 통합 등 지도부에서 논의해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10명과 가진 오찬에서 이 같은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에서 보낸 비례 후보 20명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참석자들을 격려하며 민주당과 시민당의 단독 과반 구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와 함께 오찬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당시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비례대표 의원들이 의원직을 상실한 사례를 들며 시민당이 해산될 경우 발생할 여러 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당이 해산되면 비례후보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 법관에게 운명을 맡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시민당은 비례연합을 위한 플랫폼만 제공하고 선거가 끝나면 소속 의원들을 친정으로 복귀시킨 뒤 당을 해산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소속 정당이 없는 시민사회 추천 후보들의 비례대표 승계 문제로 인해 당을 존속시키기로 했다. 제윤경 시민당 수석대변인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에서 법률적 검토를 할 것”이라며 “검토 결과 당 해산으로 의원 자격을 잃게 된다면 당연히 합당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시민당과의 통합 가능성은 열어뒀지만 열린민주당과는 거리를 뒀다. 오후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한 이 대표는 “정봉주 전 의원이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당대당 통합을 하겠다고 주장한 것이 제일 실망스러웠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열린민주당과의 당대당 통합 가능성에 대해 “저희 당의 정치노선과는 한참 거리가 있다”고 못박았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셀럽(유명인) 마당을 만든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며 “저도 할 말은 있지만 그 분들도 인격체이니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않겠다”고 날을 세웠다.

이가현 이현우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