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드슨 카운티 공식 페이스북에 게시된 윤 의원의 부고. 뉴시스

미국 뉴저지 주(州) 저지시티의 첫번째 한인 시의원인 마이클 윤(한국명 윤여태·66)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6일(현지시간) 사망했다.

NBC뉴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24일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을 찾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약 2주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스티븐 플롭 저지시티 시장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써 “마이클 윤 의원의 사망 소식에 슬퍼하고 있다”며 “그는 가정적인 사람이었고 훌륭한 사업가였으며 지난 30년 동안 저지시티를 위해 지칠 줄 모르고 봉사한 인물이었다”고 추모했다. 이어 “우리는 그를 그리워할 것”이라며 “그를 기리는 마음으로 코로나19 확산에 공격적으로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도 언론 브리핑에서 그의 사망을 전하며 “뛰어난 공무원이며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훌륭한 전문가, 멋진 남편이자 아버지, 할아버지였다”며 “우리는 저지시티, 허드슨 카운티 주민과 함께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2013년 저지시티 시의원에 당선된 후 2017년 재선에 성공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