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저 잡혀갈 뻔 했어요”… ‘정치공작’ 가능성 언급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자신과 관련해 벌어진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해 “저 잡혀갈 뻔 했다”고 언급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채널의 ‘유시민의 알릴레오’ 7일 방송분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출연해 4·15 총선 막판 변수로 가짜뉴스를 꼽자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가짜뉴스와 더불어 ‘정치 공작’을 변수로 꼽았다.

이 대표는 ‘3말 4초’를 언급하며 “이번 주말에 터트리려고 하는 것 같다. 대응시간을 주지 않고 선거까지 몰고 가기 위해 정치 공작을 2~3개 정도 준비하는 것 같다. (우리는) 특별대응팀을 만들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 공작 내용이) 발표되기 전 손을 대면 긁어 부스럼이 되기 때문에 공개하면 바로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자신 포함 여권 인사를 겨냥한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언급했다.

앞서 MBC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이철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를 상대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라는 검사장과의 친밀 관계를 과시하며 유 이사장의 비위를 캐려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해당 보도를 한 MBC 기자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채널A 기자가 유 이사장 관련 보도 시점을 총선 전인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로 못 박았다고 추가 폭로하기도 했다. 해당 보도 이후 검언 유착 논란이 불거지자 법무부는 검찰에 사실관계 파악을 요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정치 공작이 본격화됐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종편) 기자가 어설픈 짓을 한 것”이라며 “치밀하지 않고 미숙한 공작, 말하자면 초짜들”이라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