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학교 에브리타임 캡처. 현재 유튜브 댓글은 삭제된 상태

최근 숭실대학교의 한 교수가 온라인에서 숭실대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학생들이 반발하며 나섰고, 대학 차원에서도 경위 조사에 나서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숭실대 등에 따르면 이 대학 기계공학부 소속 S교수는 지난달 31일 특정 A대학과 숭실대를 비교하는 유튜브 콘텐츠에 “지나가던 숭실대 교수”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비교할 게 없다고 A대학과 숭실대를 비교하느냐. 내 수업에 A대 다니다가 숭실대에 온 학생이 있는데 ‘미친X’이라고 다시 돌아가라고 했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어 “in(인)서울이 밥먹여주지 않는다”며 “대학 졸업할 때 느낄 거다. in서울이고 나발이고 기업에서 아예 안 뽑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숭실대 총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중앙운영위원회는 이 대학 총학생회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S교수는 숭실대 학생뿐 아니라 숭실대 모든 구성원을 대상으로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S교수가 공개적인 유튜브 콘텐츠에 이같은 댓글을 달아 본교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며 “숭실대 일원으로서 학생들과 학교와 함께 호흡해야 할 교육자가 이같은 발언을 공개적으로 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취업이라는 단편적인 것으로 학교의 가치를 판단하여 대학의 서열화를 조장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학습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해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학교를 뒤통수 치는 S교수는 숭실대학교 강의실 문에서 걸러져야 마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숭실대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캡처

위원회가 주장하는 것은 S교수의 이번 발언 뿐만이 아니다. 위원회는 최근 S교수가 페이스북 개인 계정에 학생회 구성원들에 대해 ‘학생들 뒷통수 치는 사람들’이라고 표현하는 등 학생단체를 비난했다고도 말했다.

또한 S교수기 지난해 12월 말에도 성적 입력 후 학생들에게 카카오톡 단체방을 통해 “앞으로 성적에 불만 있는 놈들은 직접 연락하고 찾아와. XX 싸가지 없게 밤이고 주말이고 주제파악 못하고..” “그냥 웃어주니까 날 빙다리 핫바지로 만만하게 생각하는 XX들이 보이네”라고 폭언했다고 위원회는 주장했다.

숭실대학교 에브리타임 캡처. 현재 유튜브 댓글은 삭제된 상태

이어 위원회는 “같은 숭실대 구성원이라 칭하고 싶지 않을 만큼 부끄럽고 치욕스럽다”며 “학교는 S교수를 교원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과정과 결과를 공개하고, 2차 가해를 막는 한편 학생들을 보호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S교수는 논란이 붉어진 뒤 지난 6일 학생들에게 카카오톡 단체방을 통해 “학교 비하했다는 해석은 엄청나게 왜곡된 해석이고 총학생회 구성원들에게도 사과를 했다”며 “내 언행으로 상처 받은 후배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숭실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고발 내용이 사실이라면 중대한 문제”라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건의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합당한 조처가 취해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