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심판’ 띄운 통합당…“윤석열 지키려면 과반 필요”

김종인 “코로나는 예고편, 본편은 경제 코로나”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하며 정권 심판론을 띄우는 데 사활을 걸었다. 심판론 구호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키려면 통합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조 전 장관과 관련한 검찰 수사, 공정·정의 이슈가 묻힐 수 있다고 보고 연일 ‘조국 살리기냐 경제 살리기냐’ 프레임을 부각시키는 것이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8일 오전 경기 시흥의 삼미시장 입구 유세에서 조 전 장관을 거론하면서 “대한민국 국민 마음속에서 탄핵을 받아 이미 사라진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축출된 사람을 살려야 하냐, 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살려야겠냐. 답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그런데 그 문제(조 전 장관)를 파헤치려고 하는 검찰총장을 자꾸 공격을 한다”며 “이 사람들이 뭘 그렇게 잘못한 게 많아서 검찰총장을 무서워 하냐”고 말했다. 또 “제가 보기에 이번 총선에서 잘못돼서 민주당이 국회를 차지하면 나라를 위해서 법 지키려고 충성하는 윤석열 자리가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했다. “저는 이 사람을 반드시 지켜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도 통합당이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이라는 것은 하나의 예고편”이라며 “경제 코로나가 불어닥쳐 본 영화가 상영되기 시작하면 우리 경제 상황은 더욱 더 심각한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가구당 100만원을 주겠다는 건데 그 돈은 추경을 해서 주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추경 편성과 국회 논의 과정이 필요한데 국회가 언제 열릴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경기 지역 지원 유세를 한 뒤 충남 곳곳을 돌며 심판론을 띄운다는 계획이다.

시흥=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