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AFP=연합뉴스)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해제로 열차 운행이 재개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기차역에 방호복을 입은 승객들이 도착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의 불안 요소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 새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의 3분의 2 가량이 무증상 감염자로 집계됐고 우한 봉쇄 해제로 매일 수만명 인원이 우한을 빠져나가고 있다.

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의 집계 결과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7일까지 8일 동안 보고된 885명의 신규 감염자 중 68%인 601명이 무증상 감염자였다.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전혀 없는 자이다. 증상이 없기에 실제 무증상 감염자는 더 많을 수 있다. 특히 이들 중 절반 가까운 279명이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보고됐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봉쇄 해제가 8일 풀렸다는 점을 감안할 때 간과할 수 없는 통계다.

세계보건기구(WHO) 기준과는 달리 중국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나 폐 이상이 없으면 확진자로 집계하지 않는다.

(우한 AFP=연합뉴스)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가 해제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도시를 빠져나가려는 차량이 고속도로 터미널 톨게이트를 지나고 있다.

중국 위건위 통계는 WHO의 관련 통계 발표를 믿을 수 없게 만든다. WHO 국제조사팀은 지난 2월 말 중국을 방문하고 무증상 감염자 비율이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1~3%에 불과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위건위의 발표와 현격한 차이가 있는 것이다. 홍콩에서도 지난 7일까지 집계된 936명의 확진자 가운데 16%인 155명이 무증상 감염자였다.

홍콩대 레오 푼 교수는 “무증상 환자라도 코로나19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라며 “이는 코로나19가 여전히 중국 내에서 확산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확신했다. 그는 무증상 감염자의 정확한 비율을 알기 위해 광범위한 혈청 검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검사는 감염 후 3~4주 이내에 발생하는 혈액 내 항체를 찾기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다.

우한 내에서조차 무증상 감염자가 불러올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 우한대 중난병원 양중 교수는 우한 봉쇄령이 해제되면서 무증상 감염자가 불러올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관영 인민일보 산하 건강시보와의 인터뷰에서 ”우한에서만 1만∼2만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무증상 감염자도 결국 코로나19를 전염시키므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에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하는 즉시 2시간 이내 온라인으로 보건 당국에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이 조치가 무증상 감염자를 통한 감염 억제를 완벽하게 할 지에 대해선 전문가들의 의심이 뒤따른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