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경찰서 정보관들이 9일 서울 광진구 자양3동의 한 음식점 앞에서 흉기를 들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유세차량에 접근하던 50대 남성을 제압하고 있다. 이 남성은 20cm 길이의 흉기를 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세훈 후보 캠프 제공

선거유세를 하고 있던 오세훈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의 총선 유세차량에 흉기를 갖고 접근하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오전 광진구 자양동 한 상가건물 앞에서 유세를 하던 오 후보의 유세차량에 소리를 지르며 20㎝ 길이의 흉기를 들고 접근한 50대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해 특수협박과 공직선거법위반(선거자유방해)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과 오 후보 캠프 측의 설명을 종합하면, 남색 운동복 차림의 이 남성은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 이날 오전 11시10분쯤 자양3동 일대의 한 음식점 앞에서 유세를 하고 있던 오 후보의 유세차량으로 접근했다. 당시 돌발 상황을 대비하던 광진서 소속 정보관 3명이 이를 목격하고 남성을 제압한 뒤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현장에는 오 후보를 비롯해 캠프 관계자와 선거 운동원, 지역 주민들이 있었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캠프 측은 곧바로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야간근무를 마치고 돌아와 잠을 자려고 하는데 (선거 유세 때문에) 수면을 방해받아 홧김에 범행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요성 등을 감안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