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던 마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같아요. 보상 요구할 수 있나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러 영역의 금융소비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생긴 금융거래 관련 고충을 정리한 FAQ(질의응답) 자료를 9일 내놨다.

우선 대형마트 등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면 마트의 영업배상책임보험’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마트에서 감염됐다는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돼야 마트 측의 손해배상책임이 인정된다.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장이 폐쇄돼 영업 손실이 발생했을 경우, ‘기업휴지손해’를 보장하는 내용의 보험을 가입했다면 약관에 따라 보험금을 지급 받을 수 있다. 또 코로나19로 학원을 정상 운영하지 못해 소득이 없으면 거래 중인 은행 등에서 6개월간 원금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을 받을 수 있다. 원리금 연체나 자본잠식 등 부실은 없어야 한다.

코로나19로 변동성이 커진 주식시장에서 주문이 폭주해 홈트레이딩(HTS)·모바일트레이딩(MTS) 접속장애로 손실이 났을 경우에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증권·선물회사는 온라인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 대비해 자체적으로 보상기준을 마련해 운용하고 있다”며 “객관적인 주문 기록이 있는 등 내부 보상기준에 부합하는 경우에 보상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증시 급락으로 여러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이 원금손실(녹인) 구간에 진입한 만큼 이에 대한 문의도 자주 접수되고 있다. 금감원은 녹인 구간에 있는 ELS 상품을 중도 환매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일부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손실 발생 시점에 환매할지, 만기까지 갖고 갈지는 기초자산 가격의 전망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또 소셜미디어(SNS)에서 코로나19 테마주 투자를 권유하는 행태에 우려를 표했다. 금감원은 “주식시장에선 부정한 목적을 가진 일당들이 루머나 풍문을 유포해 시장을 교란시킬 수 있기 때문에 테마주와 관련해선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