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지난 8일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찾아 인력채용 현장을 점검하고 비상한 위기극복을 주문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신입사원 채용 현장을 찾아 일하는 방식의 혁신으로 위기를 극복할 것을 주문했다. SK이노베이션은 신입사원 수시채용의 필기전면접전형을 모두 비대면 화상으로 진행 중이다.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 8일 신입사원 화상 인터뷰를 참관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획기적인 방법으로 중단 없이 채용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비대면 접촉방식으로 채용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방식만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채용시장이 얼어붙자 SK이노베이션은 선제적으로 경력사원 면접을 화상으로 진행한 바 있다. 한편 비대면 방식 채용 1기인 이번 면접의 최종합격자는 다음주에 발표된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