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신세돈,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후보들의 잇단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자리에서 뒷짐을 지고 머리를 숙이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며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며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고개를 크게 숙이며 사과 인사도 했다.


이 장면에서 박 위원장이 뒷짐을 지고 고개를 숙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과 신 위원장이 양팔을 허벅지 춤에 붙인 채 허리를 90도 굽힌 것과 달리 박 위원장은 어정쩡한 자세로 서 있었다.

기자회견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 위원장의 태도에 비판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뒷짐 사과? 사과하기 싫으면 안 하면 될 일이지”, “마지못해 사과하는 것 같다”, “차라리 지지자 결집 효과라도 보게 소신대로 밀고 나가지. 이도 저도 아니네”등 박 원장의 사과 태도를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기자회견 후 성명을 내 뒷짐을 지고 사과하는 박 위원장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이에 박 위원장은 “사과를 가볍게 여기는 것이 아니고 뒷짐은 오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자회견 사과는 차 후보가 지난 6일 OBS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원봉사자와 성적으로 문란한 일을 벌였다는 인터넷 기사를 언급한 것에 따른 것이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